총 게시물 14,624건, 최근 2 건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글쓴이 : 이수관목사  (108.♡.102.129) 날짜 : 2017-11-24 (금) 19:26 조회 : 1197

성도님들, 추수감사절 잘 지내고 계시지요? 

저는 딸아이의 제안으로 한시간 반 떨어진 Lake Livingston으로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어제 목요일 점심때 출발해서 오늘 점심 무렵에 출발해서 돌아왔습니다. 자기가 대학에 있을 때는 이 무렵에 캠핑을 다녔다고 좋다고 갔으면 하더군요. 만으로 26이나 먹은 아이가 맨날 가족끼리 놀자고 해서 좋기도 하고 걱정도 조금은 됩니다. 친구들은 다 결혼했는데... ^^;; 

미국에 처음 와서 동부에 있을 때 한번 캠핑을 가 본 후에 Texas에 와서는 더워서 캠핑은 생각도 안 해 보았는데, 필요한 용품을 사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면서 오랜만의 캠핑이 약간 사람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예전에 캠핑을 참 좋아했었습니다. 대학 때는 아버지께 물려 받은 삼각형으로 된 군용텐트를 가지고 다녔는데, 플라이텐트가 나왔을때 얼마나 부럽던지 한참 돈을 모아서 산 적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치려면 30분은 꼬박 걸렸는데 요즈음은 Instant Tent라고 해서 치는데 60초가 걸리더군요. ^^;; 

그 때는 버너도 석유버너 였습니다. 알콜에 불을 붙인 후 펌프질을 해서 붙이는 것인데 초보자는 절대 못합니다. 그걸 한번에 척 하고 붙이는 것이 실력이었지요.  대학 때 캠핑을 가서 아무도 못하는 것을 "비켜!" 하고는 담배를 옆으로 물고 연기를 피하느라 눈을 찡그리고 한번에 척 붙여내는 저를 보고 아내가 멋있어서 반했다고 하더군요. ^^;; 그 때는 그 버너도 국산은 없어서 스웨덴 제품이었습니다. 그것을 가져보는 것이 로망이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캠핑장에서 전기 화로를 쓰네요. 세상은 빨라지고 편해 졌는데, 추억은 그 때가 더 많은 것 같아요. 



IMG_6240.JPG


Lake Livingston에는 우리 교우님들도 많이 와 있었습니다. 제가 도착했을 때는 우리 목자님들 몇분이 벌떼같이 오셔서 텐트도 쳐주고, 나무도 구해다 주고 가셨습니다. 밤늦게까지 캠프파이어를 하며 나무 타는 냄새와 가족간의 대화를 즐겼습니다. 그리고 잠 잘 때쯤에는 이웃에 텐트를 쳤던 성도님 한 분이 추울거라고 전기 장판을 가져다 주고 가셨는데 그것 아니었으면 몹시 추울뻔 했습니다. 또 떠날 무렵에서 오셔서 텐트 접는 것도 도와주시고...  20년만에 처음하는 캠핑이라고 하나님께서 주변에 돕는 천사들을 많이 보내 주셨습니다.


박치우 (71.♡.236.78) 2017-11-25 (토) 09:34
온가족 ,강아지도 함께 캠핑하는 모습이 아주 보기 좋습니다.
아직도 텐트를 보관하고 계시네요,,^^  한때는 캠핑도구 구입에
열을 올렸더랬는데,,,,다 어디로 사라졌는지,,,,,^^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호 (104.♡.58.138) 2017-11-26 (일) 18:35
정말 가족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신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사진 한 장만으로도 그 날의 행복이 흘러넘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오진구 (104.♡.3.153) 2017-11-26 (일) 19:12
너무 멋있는 그림이네요
만들기 힘든 가족 사진입니다
부럽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77) 2017-11-27 (월) 18:16
아침에 일어나 세수도 안 한 뿌시시한 얼굴들인데,
좋다고 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규 (98.♡.249.189) 2017-11-28 (화) 10:20
너무나 아름다운 모습인 것 같습니다... 세수도 안 하셨는데 저 정도면 세수 하시고 했으면 클날 뻔 했겠네요... ㅋㅋㅋ... 행복한 사진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미영 (99.♡.248.200) 2017-11-28 (화) 20:10
저희도 해마다 땡스기빙에 같은 곳으로 캠핑을 갑니다.
쏟아질것 같은 밤 하늘의 별들이 너무 이뻐서 해마다 가는 것 같아요.
그 이쁜 별들을 목사님도 보셨을거라 생각하니 행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624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524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6664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2364
14624  [득녀축하] 이경태/김소형 가정에 둘째가 태어났어요~! +6 교회사무실 2018-06-20 111
14623  [[ 기도부탁 ]] 니카라구아 선교팀 +1 엄재웅 2018-06-20 152
14622  Father's Day 예배 +3 김희준 2018-06-19 240
14621  Inner City A팀을 위해서... +2 김희준 2018-06-19 160
14620  10월 평신도 세미나를 가고 싶은데 어떻게 가야하는지?? +2 한영진 2018-06-19 202
14619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7 김세준 2018-06-18 216
14618  2018 청소년 겨울 수련회 광고... +1 김희준 2018-06-18 171
14617  IKEA +2 이상륜 2018-06-17 321
14616  오효근 형제의 어머님이 한국에서 소천하셨습니다. +18 김성국 2018-06-15 252
14615  상 받기를 대기하고 있는 선수들(휴스턴서울교회 목회자 연… +20 정철용 민보희 2018-06-14 324
14614  노는 기타(Guitar) 는 독일에 가야 한다 +4 이상현b 2018-06-13 460
14613  기적이 상식이 되는 교회 +15 이수관목사 2018-06-13 640
14612  초등부 Dry Gulch Camp - 감!사!합니다. +8 박소영B 2018-06-11 388
14611  즐길줄 아는 사람들 +6 신동일목사 2018-06-11 587
14610  신문에 나왔네요. +2 이시현 b 2018-06-11 575
14609  교회와 세상과의 관계 진화론 +4 박진섭 2018-06-10 370
14608  Camp Barnabas Team 위해서 +2 김희준 2018-06-10 226
14607  섬김이 체질이 된 목자목녀들(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7 박광필 2018-06-07 425
14606  치를 떨며 회개합니다. +12 유재상 2018-06-06 844
14605  유치부 특활반 봉헌송 사진 +1 유치부 2018-06-05 332
14604  광고료 올립니다. +5 안헤원 2018-06-05 507
14603  그리스도를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서로 순종하라 +1 김성은A 2018-06-04 339
14602  2018 북미 원주민 선교 - 청년팀 +8 주명재 2018-06-03 421
14601  목장 분가할때 목자의 마음... +5 김희준 2018-06-02 582
14600  어머니의 날 +2 이상륜 2018-06-01 388
14599  청소년부 선교에 대해서 김희준 2018-06-01 193
14598  [SNY MINISTRY] Inner City A & B 단기선교팀 자원 봉사의 기회 김희준 2018-05-31 215
14597  백애란 목녀님 (백석원 목자님) 어머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29 이혁 2018-05-29 556
14596     장례식장 변경 백연숙 2018-05-29 323
14595  한국에서 소식 전합니다. +9 이수관목사 2018-05-24 1172
14594  감사드립니다 +4 이재동 2018-05-24 640
14593  행복한 날 +2 김희준 2018-05-23 504
14592  따라스꼬스 목장의 김기영 김아영 가정에 예쁜딸 별이가 태… +22 김세준 2018-05-22 491
14591  축하해주세요! 조기혁/남지은목자님 가정에 소담이가 태어… +24 이승득 2018-05-20 559
14590  봉천(奉天) 목장에 감사 ^^ +4 김봉철 2018-05-18 388
14589  목장성경공부란을 찾을 수가 없어요 +1 오현수 2018-05-18 367
14588     제가 성경 교사 단체톡에서 빠져서 이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1 오현수 2018-05-18 310
14587  제 마음에 빛이 되시어서 +2 안지수 2018-05-18 314
14586  이건 또 뭔가요? +10 신동일목사 2018-05-17 829
14585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경험하고 갑니다. 연수보고서 +7 허재영이미숙 2018-05-16 382
14584  2018 Mother's Day Video by SNY 김희준 2018-05-15 262
14583  [SNY Ministry] 합동 목장 5/19 김희준 2018-05-15 254
14582  엄마와 딸 +2 최영기목사 2018-05-15 787
14581  어머니주일 예배가 나에게 남긴 것들. +9 최유리 2018-05-14 869
14580  새학기 등록 및 여름성경 학교 등록에 관해서. 백동진 2018-05-12 240
14579  이윤혜목녀님 아버님께서 5월11일 한국에서 소천 하셨습니다 +48 김학준 2018-05-12 699
14578     이재동 전도사님 장인(조한구 아버님) 발인 일정 +1 안명선 2018-05-12 536
14577  김만석/정현 목자 가정에 시엘이가 태어났습니다. +20 손현영 2018-05-09 610
14576  [SNY Ministr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5-09 174
14575  고구려 목장 호영희 자매님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읍니다 +24 오진구 2018-05-09 3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