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830건, 최근 0 건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글쓴이 : 이수관목사  (108.♡.102.129) 날짜 : 2017-11-24 (금) 19:26 조회 : 1342

성도님들, 추수감사절 잘 지내고 계시지요? 

저는 딸아이의 제안으로 한시간 반 떨어진 Lake Livingston으로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어제 목요일 점심때 출발해서 오늘 점심 무렵에 출발해서 돌아왔습니다. 자기가 대학에 있을 때는 이 무렵에 캠핑을 다녔다고 좋다고 갔으면 하더군요. 만으로 26이나 먹은 아이가 맨날 가족끼리 놀자고 해서 좋기도 하고 걱정도 조금은 됩니다. 친구들은 다 결혼했는데... ^^;; 

미국에 처음 와서 동부에 있을 때 한번 캠핑을 가 본 후에 Texas에 와서는 더워서 캠핑은 생각도 안 해 보았는데, 필요한 용품을 사기도 하고 빌리기도 하면서 오랜만의 캠핑이 약간 사람을 설레게 만들었습니다. 

저는 예전에 캠핑을 참 좋아했었습니다. 대학 때는 아버지께 물려 받은 삼각형으로 된 군용텐트를 가지고 다녔는데, 플라이텐트가 나왔을때 얼마나 부럽던지 한참 돈을 모아서 산 적이 있었습니다. 그것도 치려면 30분은 꼬박 걸렸는데 요즈음은 Instant Tent라고 해서 치는데 60초가 걸리더군요. ^^;; 

그 때는 버너도 석유버너 였습니다. 알콜에 불을 붙인 후 펌프질을 해서 붙이는 것인데 초보자는 절대 못합니다. 그걸 한번에 척 하고 붙이는 것이 실력이었지요.  대학 때 캠핑을 가서 아무도 못하는 것을 "비켜!" 하고는 담배를 옆으로 물고 연기를 피하느라 눈을 찡그리고 한번에 척 붙여내는 저를 보고 아내가 멋있어서 반했다고 하더군요. ^^;; 그 때는 그 버너도 국산은 없어서 스웨덴 제품이었습니다. 그것을 가져보는 것이 로망이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캠핑장에서 전기 화로를 쓰네요. 세상은 빨라지고 편해 졌는데, 추억은 그 때가 더 많은 것 같아요. 



IMG_6240.JPG


Lake Livingston에는 우리 교우님들도 많이 와 있었습니다. 제가 도착했을 때는 우리 목자님들 몇분이 벌떼같이 오셔서 텐트도 쳐주고, 나무도 구해다 주고 가셨습니다. 밤늦게까지 캠프파이어를 하며 나무 타는 냄새와 가족간의 대화를 즐겼습니다. 그리고 잠 잘 때쯤에는 이웃에 텐트를 쳤던 성도님 한 분이 추울거라고 전기 장판을 가져다 주고 가셨는데 그것 아니었으면 몹시 추울뻔 했습니다. 또 떠날 무렵에서 오셔서 텐트 접는 것도 도와주시고...  20년만에 처음하는 캠핑이라고 하나님께서 주변에 돕는 천사들을 많이 보내 주셨습니다.


박치우 (71.♡.236.78) 2017-11-25 (토) 09:34
온가족 ,강아지도 함께 캠핑하는 모습이 아주 보기 좋습니다.
아직도 텐트를 보관하고 계시네요,,^^  한때는 캠핑도구 구입에
열을 올렸더랬는데,,,,다 어디로 사라졌는지,,,,,^^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호 (104.♡.58.138) 2017-11-26 (일) 18:35
정말 가족들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신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사진 한 장만으로도 그 날의 행복이 흘러넘칩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오진구 (104.♡.3.153) 2017-11-26 (일) 19:12
너무 멋있는 그림이네요
만들기 힘든 가족 사진입니다
부럽네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77) 2017-11-27 (월) 18:16
아침에 일어나 세수도 안 한 뿌시시한 얼굴들인데,
좋다고 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성규 (98.♡.249.189) 2017-11-28 (화) 10:20
너무나 아름다운 모습인 것 같습니다... 세수도 안 하셨는데 저 정도면 세수 하시고 했으면 클날 뻔 했겠네요... ㅋㅋㅋ... 행복한 사진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미영 (99.♡.248.200) 2017-11-28 (화) 20:10
저희도 해마다 땡스기빙에 같은 곳으로 캠핑을 갑니다.
쏟아질것 같은 밤 하늘의 별들이 너무 이뻐서 해마다 가는 것 같아요.
그 이쁜 별들을 목사님도 보셨을거라 생각하니 행복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83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3420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0452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5 이수관목사 2016-06-18 14899
14830  버마목장 김철웅 목자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23 이재동 2018-12-10 372
14829  한국에서 마지막 소식을 전합니다. +8 이수관목사 2018-12-09 621
14828  텍사스 포토클럽 2018 정기 사진전 안내 정문성 2018-12-06 339
14827  한영회중 성탄 전야 예배 신동일목사 2018-12-05 418
14826  박근우 집사님 아버님 소천 +52 오창석 2018-12-04 701
14825  2018 싱싱야 잘 다녀왔습니다 +5 싱글 Joyful 팀 2018-12-03 434
14824  [SNY Ministry] December Announcements 김희준 2018-11-30 126
14823  위영훈 목자님 어머님께서 한국에서 별세하셨습니다. +38 박경수 2018-11-29 494
14822  구인광고: 회계사 사무실 PART TIME 박옥규 2018-11-28 418
14821  아프리카를 떠나서 한국으로 왔습니다. +8 이수관목사 2018-11-25 905
14820  Thanksgiving에 즈음하여... +7 유재영 2018-11-23 578
14819  무릎통증이 있으신 분들께 +4 도정화 2018-11-21 667
14818  청소년부 겨울 수련회 등록 마지막 날 11/25 김희준 2018-11-21 137
14817  아프간 목장 이인규형제 부친께서 소천하셨습니다 +7 이진 2018-11-21 259
14816  2019 SNY Mission Trip Sign up from 11/25 – 12/16 김희준 2018-11-20 132
14815  5학년 캠프에 자리가 2자리 생겼습니다. +3 백동진 2018-11-16 365
14814  청소년부 새교우 환영회 12월 1일 +1 김희준 2018-11-16 234
14813  MBN특집 다큐 “남극의 보물, 크릴오일 “ 텍사스 휴스턴 현… 김재성 2018-11-15 589
14812  귀여운 고양이 한마리 좀 잠깐 부탁드려도 될까요? +1 배수호 2018-11-13 615
14811  이스탄불에서 성지 방문여행을 마쳤습니다. +8 이수관목사 2018-11-12 715
14810  초등부 3/4학년 캠프 +5 권오진 2018-11-12 288
14809  남부아프리카 목장에서 후원하는 이원준, 유해숙 선교사님… +5 우에스더 2018-11-11 260
14808  마케도니아와 아가야에서 두번째 소식을 전합니다. +9 이수관목사 2018-11-10 643
14807  힘들어도 주님이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는 하겠다.(살렘공동… +5 주원장 2018-11-07 507
14806  아름다운 스토리들 +1 김희준 2018-11-07 425
14805  캐나다 원주민을 위해 사역하시는 박완희, 조민지 선교사님… 우에스더 2018-11-05 302
14804  가을 느껴 보세요~^^ +2 백성지 2018-11-05 594
14803  2018년 청소년 가을 삶공부 사진들입니다. +3 김희준 2018-11-05 273
14802  2019 SNY 선교 싸인업 November 25th ~ December 16th 김희준 2018-11-05 128
14801  산후 조리 도와주실 분 찾습니다. 김지혜 2018-11-04 388
14800  죄송하게도 소식이 늦었습니다. ^^ +16 이수관목사 2018-11-03 1040
14799  [SNY Ministry] November Announcements 김희준 2018-11-01 178
14798  Living a dream +20 문효상 2018-10-31 827
14797  [공지] 우천으로 Fall Festival이 취소 되었습니다. 교회사무실 2018-10-31 379
14796  채용 공고 (포스트닥터 1명, 박사과정 학생 2명, University of Hou… 노진숙 2018-10-29 528
14795  은혜가 넘치는 곳 +3 김희준 2018-10-29 441
14794  오늘 주일예배의 은혜에 대해 +6 양성준 2018-10-28 650
14793  나고야 목장에서 후원하는 정남철, 이숙영 선교사님을 소개… +2 우에스더 2018-10-27 308
14792  오늘 목장예배에 드리기전에 꼭 세가지 전달사항은 해야겠… 양성준 2018-10-26 517
14791  무숙자 센터 사역...귀한 사역에 동참할 수 있어서 감사했습… 안지수 2018-10-26 371
14790     Pictures of the Ministry Yoon You 2018-10-26 328
14789  이사말 목장의 송은화 자매 모친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29 박찬규 2018-10-20 548
14788     이사말 목장 송은화 자매 어머님의 장례일정 입니다. 박찬규 2018-10-22 295
14787  세겹줄 기도 응답- 환희 +18 김정아 2018-10-20 927
14786  미사야 목장, 윤여재 목자님과 우지미 목녀님께 감사를 드립… +2 황대연 2018-10-19 403
14785  모잠비크 선교팀 +2 조용선 2018-10-18 378
14784  Galleria 부근 아파트 sub-lease 국지수 2018-10-18 321
14783  이미애 자매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읍니다 +8 오진구 2018-10-18 298
14782  놀고, 먹고, 마음대로 shopping 할 절호의 기회가 왔습니다..... 유윤철 2018-10-17 491
14781  백혜원 전도사님 아버님 소천하셨습니다. +52 백동진 2018-10-17 7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