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624건, 최근 2 건
   

감사 할 수 밖에 없었던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글쓴이 : 이강배  (50.♡.246.177) 날짜 : 2017-11-27 (월) 18:42 조회 : 948
침례신문에 난 기사를 보다가 그동안 어려움 가운데, 감사로 바꾸어 주신 주님의 은혜와
사랑의 동역자들을 돌아 보며 눈시울이 적셔 옵니다. 우리 교회와 주변에 엮어진 지체들이
아니었다면, 아마도 집을 버리고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갔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2017년 8월 마지만 주 목자 수련회때까지만 해도 비는 오지만, 잠시 지나가려니 했었습니다.
집에 가서 밤새 비가오더니 주일 예배가 취소되고, 도로에 물이 차올라 나갈수는 없고 그렇게 설마
하며 집에서 지냈습니다.

주일 오후가 지나며 감자기 물이 불어 나더니 설마가 사람 잡네가 실제가 되었습니다.
앞문틈으로 물이 들어오길래 아내는 수건으로 틀어 막고 들어오는 물을 물 배큠으로 사용하였지만,
어찌나 빠른 속도로 물이 들어 오는지 손쓸새도 없이 조금 귀중한 것은 테이블위로 올려놓고는
이층으로 피했습니다.

한동안 불어난 물이 가슴 믿으로 올라오고 얼마 지나서 계단에서 물을 바라보니 송사리가 집안에서
이리저리 돌아 다니는 것입니다. 밤이 깊어 적막은 흐르고 잠을 청하지만 잠은 오지 않고 아래충에서
뭔가 무너지는 소리가 나면 궁굼하니니까 2층 계단 중간쯤에서 젖은 팬티로 갈아입고 천천히 물을 젖고
보니 올려놓았던 물건들이 테이블 위로 물이 올라가니까 뜨면서 떨어지는 소리 였습니다.

냉장고에 잔뜩 넣어놓은 음식들도 냉장고가 뜨면서 문이 벽에 걸쳐 있어서 문은 열리지 않고 굶는수밖에
없었습니다. 2일 정도를 견디다가 탈출하기 위해 꽤나 큰 보트가 집앞에 와서 타고 나오는데, 바람은 불고
비도 오고 춥기는 하고 심정과 모양이 그렇게 처량할수가 있을까요

가까이 사는 집사님께 연락하여 2일을 그집에서 귀한 섬김으로 지내고 또다는 2일을 초원의 목자 집에 기거하고
난 후 집에 물이 조금 빠진 것 같아 들어 갔는데, 어떻게 소식을 알고 21명이라는 교회 성도 그리고 초원식구들이
몰려와 순식간에 바루를 뜻어내고 벽을 뜻어내고, 준비되지 않은 큰 사랑으로 온 마음과 몸을 사로 잡았습니다.

3번에 걸쳐서 매회 30여명이 이런 도움의 손길로 집을 고치려는 용기도 생겼고, 다시 일어서고자 하는 마음도
생겼습니다. 막막하던 사정들이 점차 회복되어져 지난 3개월간 수리를 하고 있는데, 7-80는 고쳐 졌습니다.
완성되는 않았지만, 이달 말에는 2층으로 들어 가려고 합니다.

물질로 몸으로 아끼지 않고 도와주신 여러분들 어떻게 사랑의 빚을 갑아야 할지요?
여러분의 뒷모습을 보며 너무도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저도 그렇게 살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첫 문장에 소개했던 이수관 목사님 기사를 그림으로 첨부합니다.
2017-11-27 17.25.13.jpg

2017-08-31 00.31.46.jpg

2017-08-28 09.33.47.jpg

2017-08-28 09.33.16.jpg



이수관목사 (50.♡.246.177) 2017-11-28 (화) 14:23
하루이틀 대피했다가 집에 돌아온 이선희 목녀님이 집에 들어서면서 오열을 터트렸다고 합니다.
집이 얼마나 난장판이었으면 그랬겠어요...

그런 어려움에서도 교회 업무는 한시도 펑크나지 않게 모두 돌아보신 집사님.
참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치우 (73.♡.28.2) 2017-11-28 (화) 21:18
엄청난 재난 가운데서도 감사거리를 찿는 집사님의 간증에서 감동이 넘쳐납니다.
그동안 교회에서 만날때마다 항상 밝게 웃으시는 모습에서 잠시 상황을 잊기도 하네요.
하루속히 집수리가 잘 마무리 되엇 완전 복구 되기를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77) 2017-11-29 (수) 12:08
태풍 하비가 지나간 후 망가진 집 수리가 아직도 한창입니다.
어려운 가운데서도 팔 걷어 부치고 서로 돕는 서울교회 성도님들과
삶의 터전을 잃었지만 새로운 희망을 기대하면서 활짝 웃으시는 많은 분들을 보면서
참 아름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재난 가운데서도 긍정의 힘을 발휘하시는 집사님과 목녀님 그리도 많은 분들이 참 멋있습니다!!!
마지막까지 힘내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미선 (99.♡.26.216) 2017-12-04 (월) 23:18
이런 어려움중에도 늘 웃음과 위트를 잊지않으시는 집사님을 보며 주님의 모습을 느껴봅니다.
집사님께 더욱 함주시길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624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1524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6663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2364
14624  [득녀축하] 이경태/김소형 가정에 둘째가 태어났어요~! +6 교회사무실 2018-06-20 111
14623  [[ 기도부탁 ]] 니카라구아 선교팀 +1 엄재웅 2018-06-20 152
14622  Father's Day 예배 +3 김희준 2018-06-19 240
14621  Inner City A팀을 위해서... +2 김희준 2018-06-19 160
14620  10월 평신도 세미나를 가고 싶은데 어떻게 가야하는지?? +2 한영진 2018-06-19 202
14619  따라스꼬스 단봉선팀 사역 잘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7 김세준 2018-06-18 216
14618  2018 청소년 겨울 수련회 광고... +1 김희준 2018-06-18 171
14617  IKEA +2 이상륜 2018-06-17 321
14616  오효근 형제의 어머님이 한국에서 소천하셨습니다. +18 김성국 2018-06-15 252
14615  상 받기를 대기하고 있는 선수들(휴스턴서울교회 목회자 연… +20 정철용 민보희 2018-06-14 324
14614  노는 기타(Guitar) 는 독일에 가야 한다 +4 이상현b 2018-06-13 460
14613  기적이 상식이 되는 교회 +15 이수관목사 2018-06-13 640
14612  초등부 Dry Gulch Camp - 감!사!합니다. +8 박소영B 2018-06-11 388
14611  즐길줄 아는 사람들 +6 신동일목사 2018-06-11 587
14610  신문에 나왔네요. +2 이시현 b 2018-06-11 575
14609  교회와 세상과의 관계 진화론 +4 박진섭 2018-06-10 370
14608  Camp Barnabas Team 위해서 +2 김희준 2018-06-10 226
14607  섬김이 체질이 된 목자목녀들(휴스턴 서울교회 연수보고서) +7 박광필 2018-06-07 425
14606  치를 떨며 회개합니다. +12 유재상 2018-06-06 844
14605  유치부 특활반 봉헌송 사진 +1 유치부 2018-06-05 332
14604  광고료 올립니다. +5 안헤원 2018-06-05 507
14603  그리스도를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서로 순종하라 +1 김성은A 2018-06-04 339
14602  2018 북미 원주민 선교 - 청년팀 +8 주명재 2018-06-03 421
14601  목장 분가할때 목자의 마음... +5 김희준 2018-06-02 582
14600  어머니의 날 +2 이상륜 2018-06-01 388
14599  청소년부 선교에 대해서 김희준 2018-06-01 193
14598  [SNY MINISTRY] Inner City A & B 단기선교팀 자원 봉사의 기회 김희준 2018-05-31 215
14597  백애란 목녀님 (백석원 목자님) 어머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29 이혁 2018-05-29 556
14596     장례식장 변경 백연숙 2018-05-29 323
14595  한국에서 소식 전합니다. +9 이수관목사 2018-05-24 1172
14594  감사드립니다 +4 이재동 2018-05-24 640
14593  행복한 날 +2 김희준 2018-05-23 504
14592  따라스꼬스 목장의 김기영 김아영 가정에 예쁜딸 별이가 태… +22 김세준 2018-05-22 491
14591  축하해주세요! 조기혁/남지은목자님 가정에 소담이가 태어… +24 이승득 2018-05-20 559
14590  봉천(奉天) 목장에 감사 ^^ +4 김봉철 2018-05-18 388
14589  목장성경공부란을 찾을 수가 없어요 +1 오현수 2018-05-18 367
14588     제가 성경 교사 단체톡에서 빠져서 이런 일이 발생했습니다 +1 오현수 2018-05-18 310
14587  제 마음에 빛이 되시어서 +2 안지수 2018-05-18 314
14586  이건 또 뭔가요? +10 신동일목사 2018-05-17 829
14585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경험하고 갑니다. 연수보고서 +7 허재영이미숙 2018-05-16 382
14584  2018 Mother's Day Video by SNY 김희준 2018-05-15 262
14583  [SNY Ministry] 합동 목장 5/19 김희준 2018-05-15 254
14582  엄마와 딸 +2 최영기목사 2018-05-15 787
14581  어머니주일 예배가 나에게 남긴 것들. +9 최유리 2018-05-14 869
14580  새학기 등록 및 여름성경 학교 등록에 관해서. 백동진 2018-05-12 240
14579  이윤혜목녀님 아버님께서 5월11일 한국에서 소천 하셨습니다 +48 김학준 2018-05-12 699
14578     이재동 전도사님 장인(조한구 아버님) 발인 일정 +1 안명선 2018-05-12 536
14577  김만석/정현 목자 가정에 시엘이가 태어났습니다. +20 손현영 2018-05-09 610
14576  [SNY Ministr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5-09 174
14575  고구려 목장 호영희 자매님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읍니다 +24 오진구 2018-05-09 3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