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416건, 최근 2 건
   

감사 할 수 밖에 없었던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글쓴이 : 이강배 날짜 : 2017-11-27 (월) 18:42 조회 : 716
침례신문에 난 기사를 보다가 그동안 어려움 가운데, 감사로 바꾸어 주신 주님의 은혜와
사랑의 동역자들을 돌아 보며 눈시울이 적셔 옵니다. 우리 교회와 주변에 엮어진 지체들이
아니었다면, 아마도 집을 버리고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갔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2017년 8월 마지만 주 목자 수련회때까지만 해도 비는 오지만, 잠시 지나가려니 했었습니다.
집에 가서 밤새 비가오더니 주일 예배가 취소되고, 도로에 물이 차올라 나갈수는 없고 그렇게 설마
하며 집에서 지냈습니다.

주일 오후가 지나며 감자기 물이 불어 나더니 설마가 사람 잡네가 실제가 되었습니다.
앞문틈으로 물이 들어오길래 아내는 수건으로 틀어 막고 들어오는 물을 물 배큠으로 사용하였지만,
어찌나 빠른 속도로 물이 들어 오는지 손쓸새도 없이 조금 귀중한 것은 테이블위로 올려놓고는
이층으로 피했습니다.

한동안 불어난 물이 가슴 믿으로 올라오고 얼마 지나서 계단에서 물을 바라보니 송사리가 집안에서
이리저리 돌아 다니는 것입니다. 밤이 깊어 적막은 흐르고 잠을 청하지만 잠은 오지 않고 아래충에서
뭔가 무너지는 소리가 나면 궁굼하니니까 2층 계단 중간쯤에서 젖은 팬티로 갈아입고 천천히 물을 젖고
보니 올려놓았던 물건들이 테이블 위로 물이 올라가니까 뜨면서 떨어지는 소리 였습니다.

냉장고에 잔뜩 넣어놓은 음식들도 냉장고가 뜨면서 문이 벽에 걸쳐 있어서 문은 열리지 않고 굶는수밖에
없었습니다. 2일 정도를 견디다가 탈출하기 위해 꽤나 큰 보트가 집앞에 와서 타고 나오는데, 바람은 불고
비도 오고 춥기는 하고 심정과 모양이 그렇게 처량할수가 있을까요

가까이 사는 집사님께 연락하여 2일을 그집에서 귀한 섬김으로 지내고 또다는 2일을 초원의 목자 집에 기거하고
난 후 집에 물이 조금 빠진 것 같아 들어 갔는데, 어떻게 소식을 알고 21명이라는 교회 성도 그리고 초원식구들이
몰려와 순식간에 바루를 뜻어내고 벽을 뜻어내고, 준비되지 않은 큰 사랑으로 온 마음과 몸을 사로 잡았습니다.

3번에 걸쳐서 매회 30여명이 이런 도움의 손길로 집을 고치려는 용기도 생겼고, 다시 일어서고자 하는 마음도
생겼습니다. 막막하던 사정들이 점차 회복되어져 지난 3개월간 수리를 하고 있는데, 7-80는 고쳐 졌습니다.
완성되는 않았지만, 이달 말에는 2층으로 들어 가려고 합니다.

물질로 몸으로 아끼지 않고 도와주신 여러분들 어떻게 사랑의 빚을 갑아야 할지요?
여러분의 뒷모습을 보며 너무도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저도 그렇게 살도록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첫 문장에 소개했던 이수관 목사님 기사를 그림으로 첨부합니다.
2017-11-27 17.25.13.jpg

2017-08-31 00.31.46.jpg

2017-08-28 09.33.47.jpg

2017-08-28 09.33.16.jpg



이수관목사 2017-11-28 (화) 14:23
하루이틀 대피했다가 집에 돌아온 이선희 목녀님이 집에 들어서면서 오열을 터트렸다고 합니다.
집이 얼마나 난장판이었으면 그랬겠어요...

그런 어려움에서도 교회 업무는 한시도 펑크나지 않게 모두 돌아보신 집사님.
참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치우 2017-11-28 (화) 21:18
엄청난 재난 가운데서도 감사거리를 찿는 집사님의 간증에서 감동이 넘쳐납니다.
그동안 교회에서 만날때마다 항상 밝게 웃으시는 모습에서 잠시 상황을 잊기도 하네요.
하루속히 집수리가 잘 마무리 되엇 완전 복구 되기를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2017-11-29 (수) 12:08
태풍 하비가 지나간 후 망가진 집 수리가 아직도 한창입니다.
어려운 가운데서도 팔 걷어 부치고 서로 돕는 서울교회 성도님들과
삶의 터전을 잃었지만 새로운 희망을 기대하면서 활짝 웃으시는 많은 분들을 보면서
참 아름답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재난 가운데서도 긍정의 힘을 발휘하시는 집사님과 목녀님 그리도 많은 분들이 참 멋있습니다!!!
마지막까지 힘내세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미선 2017-12-04 (월) 23:18
이런 어려움중에도 늘 웃음과 위트를 잊지않으시는 집사님을 보며 주님의 모습을 느껴봅니다.
집사님께 더욱 함주시길 기도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416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4324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0072
14416  내일 새벽기도회는 일정대로 진행합니다. 이수관목사 2018-01-16 492
14415     내일 새벽기도회는 일정대로 진행합니다만... +1 이수관목사 2018-01-16 311
14414  남을 위한 기도. +2 이시현 b 2018-01-14 378
14413  청소년부 합동 목장 1/20 +1 김희준 2018-01-14 288
14412  치유하시는 하나님 +3 신필섭 2018-01-14 345
14411  어린이 목장 및 올리브 블레싱 선교잔치 포스터 컨테스트 어린이 목장 행정팀 2018-01-13 171
14410  여성, 그대의 사명은... +4 장미경 2018-01-12 470
14409  끝까지 완주합시다 +3 신동일목사 2018-01-10 597
14408  2018 세겹줄 기도회 교통 안내 교회사무실 2018-01-09 430
14407  [2018 세겹줄 기도회] "여성, 그대의 사명은" 읽기 진도표 교회사무실 2018-01-08 571
14406  이상훈B 목자님 어머니 소천 +71 안명선 2018-01-08 917
14405     이상훈B 목자님 어머니 천국환송예배 일정 +1 안명선 2018-01-08 706
14404  God is so faithful! +2 김희준 2018-01-07 311
14403  세겹줄 동시통역이 제공 됩니다. We will provide simulatineous transl… +1 이영남 2018-01-06 184
14402  5학년 아이들과 부모님들을 위한 1박 2일 리트릿 +9 장미경 2018-01-05 379
14401  정신장애인과 그 가족 선교를 위해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빌립 2018-01-02 369
14400  캐나다 밴쿠버를 다녀가신 이은주사모님 +8 이은진목사 2017-12-27 797
14399     사진첨부^^ 이은진목사 2017-12-27 636
14398  Feliz Navidad +1 김희준 2017-12-25 402
14397  Watch new K Drama 김희준 2017-12-25 423
14396  Merry Christmas from SNY +1 김희준 2017-12-25 332
14395  마.귀.특.공.대. 우.... +4 이수관목사 2017-12-24 819
14394  복음.. +2 이시현 b 2017-12-24 305
14393  광고료 지불 합니다 +2 하인덕 2017-12-23 438
14392  새차같은 중고차 팝니다 +2 하인덕 2017-12-23 611
14391  수준높은 뮤지컬이었습니다. +9 이수관목사 2017-12-23 657
14390  명성교회 세습 논란 +5 김성은A 2017-12-20 1051
14389  여기서도 첫 눈이 반겨주었습니다. ^^ +1 이수관목사 2017-12-20 523
14388  Energy가 넘치는 토요일! +2 김희준 2017-12-19 438
14387  연수 잘 마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3 kangyusuf 2017-12-17 358
14386  위춘택 전 목자님이 한국에서 하나님 품으로 떠나셨습니다. +37 조에스더 2017-12-14 1316
14385  춤 추느라고 힘들었던 어제 밤 +7 신동일목사 2017-12-14 762
14384  여성과 SNS 김성은A 2017-12-13 488
14383  기름 부어 주시는 주님. 이시현 b 2017-12-10 433
14382  올해 송년잔치인 겨울축제 The Journey to the Wonderland에 대한 안… 백동진 2017-12-09 587
14381  세상에 이런 일이!! +7 이수관목사 2017-12-08 935
14380  눈이 왔네요. +2 신동일목사 2017-12-08 551
14379  Merry Christmas! +1 신동일목사 2017-12-08 440
14378  "네 옷을 찢지 말고, 마음을 찢어라." +10 박지선 2017-12-06 648
14377  단봉선 VBS 훈련자 모십니다. +1 서형순 2017-12-04 459
14376  드디어 찾은 소명 +1 이시현 b 2017-12-03 535
14375  행복한 삶 윤기철 2017-12-01 450
14374  청소년 배구 (여학생) 대회 update 청소년 체육관 사역 2017-11-28 363
14373  고 성낙소 목사님 장례예배 안명선 2017-11-28 552
14372  감사 할 수 밖에 없었던 한해가 저물어 갑니다. +4 이강배 2017-11-27 717
14371  와우! 엄청 무거웠습니다! +3 신동일목사 2017-11-27 705
14370  캠핑을 다녀 왔습니다. +6 이수관목사 2017-11-24 997
14369  2017년 11월 22일 수요찬양 예배 찬양곡 안내 이진행 2017-11-22 364
14368  최선욱 선교사님의 11월29일 수요 예배 선교 간증 선교사역원A 2017-11-21 393
14367  이석호목자의 아버님께서 한국에서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17 이용교 2017-11-21 43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