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5,064건, 최근 4 건
   

초콜렛

글쓴이 : 이수관목사  (73.♡.104.103) 날짜 : 2018-07-29 (일) 21:06 조회 : 821

아래 현지 목녀의 글에 영감을 얻어서..

몇살때였는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어느날 집에 손님이 오셨습니다. 
손님은 그때까지 내가 TV 광고로는 봤지만 한번도 맛 보지 못했던 초콜렛 바 한 박스를 사오셨습니다. 

"저것이 그 유명한 초콜렛이네... 오늘 드디어 저걸 맛 볼 수 있겠구나..."

손님이 계신 동안 저의 관심은 온통 초콜렛에 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손님은 가시고. 저는 저걸 먹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어머니가 하시는 말씀...

"어휴... 이렇게 비싼 것을 사오다니..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꾸어야 겠다."

그래서 초콜렛을 맛본 것은 그 후에도 한참 세월이 지나서 였습니다. 
지금은 그 흔한 초콜렛이 그 땐 왜 그리 귀했었는지...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15
목사님의 초콜렛 바(혹시 스**즈?)와 서목녀님 샤브레로... ㅎㅎㅎ
월요일 아침인데 달달한 하루를 시작하게 되네요.
'저희 목자님의 아메리카노와 함께라면 딱! 쫗겠다'하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7:48
아침 부터 위가 요동을 칩니다. ^^;;
서현지 목녀님의 글에.. 목사님의 글에..
아직 점심 시간까진 시간이 있는데...

과거가 추억일 수 있는 이유가
지금이 행복하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
저의 과거를 생각하면서도 웃음이 지으지니 저도 행복한 사람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장미현 (129.♡.3.204) 2018-07-30 (월) 09:57
갑자기 초쿄렛하니 저희 아빠가 생각나네요..언젠가 아빠에게 스위스 초쿄렛을 보내드렸는데, 아껴두시다가 유효기간이 지난 것을 제가 집에 가서 보고 알게 된 적이 있었어요. 딸이 보내줘서 귀한건지 초쿄렛이 귀해서 그런것인지 알 수 없지만 ㅎㅎㅎ 귀하게 여기시더라고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227.215) 2018-07-30 (월) 14:24
아이고. 하나도 못드시고 반찬으로 바뀌었군요. ㅋㅋ
목사님은 착한 아들이셨나봅니다.
저같았으면 손님 가시기전에 몰래 하나 뜯어 먹었을텐데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30 (월) 18:07
구글을 해 보니 우리나라 최초의 초콜렛은
1968년에 나온 해태제과의 '해태 초콜렛'과 동양제과의 '님에게' 였답니다.
1968년이면 제가 6살때입니다.

위의 사건이 초등학교를 들어가기 직전일 것으로 생각이 되므로 아마도
이 제품들이 나오고 TV에서 선전으로 보았던 7살때 쯤이지 싶습니다.
 
'해태 초콜렛'이었을까 아니면 '님에게' 였을까...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유리 (99.♡.69.117) 2018-07-30 (월) 22:33
모두가 만족할 수 있다는 새시대의 새로운 [해태 밀크 쵸코렡]에 한표^^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28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꿔야겠다'는 어머님의 말씀을 듣고
동공이 지진이 났을 7살 어린이 목사님의 얼굴이 상상이 됩니다. ^^

제가 어릴적 즐겨먹던 초콜렛은 가나였는데...
그 당시 최고의 하이틴 스타 이미연씨가 주인공이었던
추억의 가나 초콜렛 광고가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세대차인 인가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5,064건, 최근 4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5025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4317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7253
15014  가족과 함께하는 지역 봉사의 기회 입니다. 사랑봉사부 2019-05-02 299
15013  최영기 목사님 감사합니다. +1 강삼석 2019-05-02 609
15012  Here as in Heaven +1 김희준 2019-04-30 266
15011  Better Leader, Listener, Sister, Teacher, and Friend! 김희준 2019-04-30 200
15010  힘들고 지친 목자 목녀님 계세요? 조현 2019-04-29 532
15009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연수를 마치며(연수보고) +7 배종인 2019-04-29 310
15008  주명재/강민선 대행목자 목녀 임명 소감 +20 이수관목사 2019-04-27 607
15007  감사한 일 +4 이수관목사 2019-04-26 653
15006  초등부 크래프트 사역팀 +3 현아Kim 2019-04-24 492
15005  영어회중 가족 사진 +2 신동일목사 2019-04-24 506
15004  청소년부 부활절 사진들입니다. +1 김희준 2019-04-23 392
15003  임병화 대행 목자 임명 소감 +13 이수관목사 2019-04-22 594
15002  자카르타 목장 김솔이 자매(남편 한동균형제)부친 별세 +11 박찬범 2019-04-20 436
15001  좌충우돌 우왕좌왕 +8 김정현 D 2019-04-19 610
15000  시편 23:5 +3 김희준 2019-04-19 236
14999  SNY Good Friday Service 김희준 2019-04-18 215
14998  [분실물] 예쁜 가방의 주인을 찾습니다. 교회사무실 2019-04-17 464
14997  부르심의 자리로 돌아가며... +11 원일선 이미경 2019-04-16 612
14996  김동용/최은실 대행 목자 임명 소감 +13 이수관목사 2019-04-16 517
14995  하나님을 경험하는 삶 김희준 2019-04-15 284
14994  하원천 대행목자 임명 소감 +12 이수관목사 2019-04-12 738
14993  기도 부탁드립니다 +3 오진구 2019-04-10 861
14992  긴급 기도 요청합니다 +7 오진구 2019-04-10 825
14991  조현범/김희정 대행 목자 목녀 임명 소감 +22 이수관목사 2019-04-08 814
14990  마태복음 6장 33절 김희준 2019-04-07 327
14989  원일선, 이미경 선교사님의 수요 기도회 선교 간증 +4 정성운 2019-04-07 454
14988  새교우 환영회 사진 올려드립니다. +5 최미선 2019-04-06 599
14987  "무숙자를 위한 동전 모으기" 유래 +3 최영기 목사 2019-04-06 511
14986  요한복음서 17:23 +1 김희준 2019-04-05 334
14985  이형기/문미영 대행 목자 목녀 임명 소감 +10 이수관목사 2019-04-05 634
14984  박지웅/한유미 선교사님의 수요 기도회 선교 간증 정성운 2019-04-01 449
14983  위기의 간증 설교를 듣고 +3 양성준 2019-03-31 750
14982  좋은 글입니다. +1 신동일목사 2019-03-30 534
14981  2019 단기봉사선교 교육 공고 (과거 3회미만 교육 수강자 대상 +2 선교사역원 2019-03-30 353
14980  제 6 차 올리브 블레싱 암송축제 등록 하세요. +1 백동진목사 2019-03-29 273
14979  이런 기회가 있을때는... 김희준 2019-03-29 335
14978  김성룡/ 김인영 선교사님 어머님께서 소천 하셨습니다 +21 오기준 2019-03-28 447
14977  등대 +2 신동일목사 2019-03-28 429
14976  누르시티 목장에서 후원하는 박진국, 권민희 선교사님을 소… +3 우에스더 2019-03-26 373
14975  [SNY Ministry] April Announcements 김희준 2019-03-22 229
14974  기도모임 안내 +1 최지원 2019-03-19 633
14973  또 하나의 추억 김희준 2019-03-18 463
14972  교회 생일 “수고들 하셨습니다” +4 정 순이 2019-03-18 601
14971  청소년 Senior Trip 김희준 2019-03-18 191
14970  내일 생명의 삶 시간에는 성령체험 시간이 있습니다. 이수관목사 2019-03-18 299
14969  김선 목자의 시어머니께서 오늘 새벽 소천하셔습니다. +16 심성섭 2019-03-18 401
14968     따뜻한 위로의 말씀 감사합니다. 김선 2019-03-21 205
14967  봄 방학 스키 여행 +5 신동일목사 2019-03-18 440
14966  행복했던 생일 잔치 +3 이수관목사 2019-03-17 607
14965  2019년도 청소년 농구대회 - 팀 추첨 안내 (3/24, 1:30 pm) - 일정 u… 청소년사역팀 2019-03-17 23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