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781건, 최근 2 건
   

초콜렛

글쓴이 : 이수관목사  (73.♡.104.103) 날짜 : 2018-07-29 (일) 21:06 조회 : 679

아래 현지 목녀의 글에 영감을 얻어서..

몇살때였는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어느날 집에 손님이 오셨습니다. 
손님은 그때까지 내가 TV 광고로는 봤지만 한번도 맛 보지 못했던 초콜렛 바 한 박스를 사오셨습니다. 

"저것이 그 유명한 초콜렛이네... 오늘 드디어 저걸 맛 볼 수 있겠구나..."

손님이 계신 동안 저의 관심은 온통 초콜렛에 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손님은 가시고. 저는 저걸 먹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어머니가 하시는 말씀...

"어휴... 이렇게 비싼 것을 사오다니..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꾸어야 겠다."

그래서 초콜렛을 맛본 것은 그 후에도 한참 세월이 지나서 였습니다. 
지금은 그 흔한 초콜렛이 그 땐 왜 그리 귀했었는지...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15
목사님의 초콜렛 바(혹시 스**즈?)와 서목녀님 샤브레로... ㅎㅎㅎ
월요일 아침인데 달달한 하루를 시작하게 되네요.
'저희 목자님의 아메리카노와 함께라면 딱! 쫗겠다'하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7:48
아침 부터 위가 요동을 칩니다. ^^;;
서현지 목녀님의 글에.. 목사님의 글에..
아직 점심 시간까진 시간이 있는데...

과거가 추억일 수 있는 이유가
지금이 행복하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
저의 과거를 생각하면서도 웃음이 지으지니 저도 행복한 사람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장미현 (129.♡.3.204) 2018-07-30 (월) 09:57
갑자기 초쿄렛하니 저희 아빠가 생각나네요..언젠가 아빠에게 스위스 초쿄렛을 보내드렸는데, 아껴두시다가 유효기간이 지난 것을 제가 집에 가서 보고 알게 된 적이 있었어요. 딸이 보내줘서 귀한건지 초쿄렛이 귀해서 그런것인지 알 수 없지만 ㅎㅎㅎ 귀하게 여기시더라고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227.215) 2018-07-30 (월) 14:24
아이고. 하나도 못드시고 반찬으로 바뀌었군요. ㅋㅋ
목사님은 착한 아들이셨나봅니다.
저같았으면 손님 가시기전에 몰래 하나 뜯어 먹었을텐데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30 (월) 18:07
구글을 해 보니 우리나라 최초의 초콜렛은
1968년에 나온 해태제과의 '해태 초콜렛'과 동양제과의 '님에게' 였답니다.
1968년이면 제가 6살때입니다.

위의 사건이 초등학교를 들어가기 직전일 것으로 생각이 되므로 아마도
이 제품들이 나오고 TV에서 선전으로 보았던 7살때 쯤이지 싶습니다.
 
'해태 초콜렛'이었을까 아니면 '님에게' 였을까...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유리 (99.♡.69.117) 2018-07-30 (월) 22:33
모두가 만족할 수 있다는 새시대의 새로운 [해태 밀크 쵸코렡]에 한표^^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28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꿔야겠다'는 어머님의 말씀을 듣고
동공이 지진이 났을 7살 어린이 목사님의 얼굴이 상상이 됩니다. ^^

제가 어릴적 즐겨먹던 초콜렛은 가나였는데...
그 당시 최고의 하이틴 스타 이미연씨가 주인공이었던
추억의 가나 초콜렛 광고가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세대차인 인가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781건, 최근 2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2764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9271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3 이수관목사 2016-06-18 14089
14731  Beautiful people in a beautiful place = beautiful story +2 김희준 2018-09-02 301
14730  청소년부 부흥회 세쨋날 김희준 2018-09-01 202
14729  청소년부 부흥회 둘쨋날 김희준 2018-09-01 203
14728  진짜 제자가 되고 싶다. (휴스턴서울교회 연수보고서) +14 박지흠 2018-08-31 449
14727  구름사이로 내려오시는 예수님을 보았습니까? +4 양성준 2018-08-31 418
14726  청소년부 부흥회 첫날 김희준 2018-08-31 260
14725  휴스턴 한인문화원 가을학기 프로그램 공유 +2 국지수 2018-08-31 341
14724  신약교회의 푸르른 숲을 거닐었습니다(정남철 이숙영 연수… +9 정남철선교사 2018-08-30 393
14723  특별 예수영접 모임 +3 김희준 2018-08-29 348
14722  SNY Monthly Announcements (9월) 김희준 2018-08-29 154
14721  싫컨 마신 포도주 +4 이상륜 2018-08-28 563
14720  허리케인 하비 1년 그리고 1일 후 +17 김태진 2018-08-28 710
14719  가까이 갑시다 +3 신동일목사 2018-08-27 672
14718  [SNY Ministry] Youth Revival "mission" 8/30 - 9/2 김희준 2018-08-27 143
14717  아들이 조건있는 돈을 준다고 합니다. +14 양성준 2018-08-26 714
14716  초등부 등록 상황 백동진 2018-08-26 286
14715  목자수련회 일정표 +1 훈련사역부 2018-08-24 508
14714  SNY 6th Grade Bonding Trip +1 김희준 2018-08-23 200
14713  광고료: 그래서 내가 당신과 결혼한 거요. +2 박옥규 2018-08-22 551
14712  SNY Weekly Announcements +1 김희준 2018-08-22 158
14711  초등부 등록 하세요. Jesus Crew Registration +6 백동진목사 2018-08-21 673
14710  김경보/오미향 가정의 셋째 민결이가 태어났습니다. +16 김종진 2018-08-20 521
14709  초등부 캠프와 특활반 등록에 관해서. 백동진 2018-08-20 316
14708  청소년부 사역 박람회 8/26 ~9/9 김희준 2018-08-20 208
14707  하나님을 시험(?)하라 +30 김성은c 2018-08-16 1076
14706  요게벳의 노래 +14 최유리 2018-08-16 1127
14705  SNY Weekly Announcements +1 김희준 2018-08-15 186
14704  싱글 청년들에게... don't miss out! 김희준 2018-08-14 442
14703  초등부 학부형 모임 +1 백동진 2018-08-14 330
14702  미국여행중 가장 좋았던 곳? 휴스턴 서울교회 +8 백동진 2018-08-14 732
14701  서정민 목녀님 아버님 소천 +30 성승현 2018-08-13 656
14700     서정민 목녀님 아버님 소천 서정민 2018-08-20 221
14699  2018 SNY Winter Retreat Early Registration coming up soon! 김희준 2018-08-13 239
14698  박치우집사님, 부부 은퇴 하심을 접하고 +8 이 대성 2018-08-12 761
14697  김재형목자님 장미경목녀님의 아들 이안이 +16 박 옥규 2018-08-12 831
14696  키르키즈스탄 선교 잘 다녀왔습니다 +5 엄남용 2018-08-11 325
14695  SNY Week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8-10 162
14694  가정교회의 진수(?)를 맛보고 갑니다(휴스턴 연수 보고서) +19 이하식 2018-08-09 486
14693  유치부 새학기 특활반 등록해 주세요 백혜원전도사 2018-08-08 272
14692  기도를 들어주신 하나님. +11 이수관목사 2018-08-06 1327
14691  이수남 자매님이 소천 하셨습니다 +18 백혜원 2018-08-06 781
14690  청소년부 6학년/새로운 학생 학부모 모임 +2 김희준 2018-08-06 253
14689  맛있는 카레를 먹었습니다. +5 서정민 2018-08-06 602
14688  푸름이의 첫 VBS +7 김정아 2018-08-05 621
14687  Dances with wolves +5 이상륜 2018-08-05 382
14686  제517차 평신도 가정교회 세미나 참석 (울리뿔목장) +8 제이류 2018-08-05 416
14685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기쁨과 감격의 시간들(휴스턴 연수보… +7 윤성철 2018-08-05 274
14684  나의 친구 코다이 (16살 고양이) +4 정공현 2018-08-03 504
14683  Inner City B Team Highlight Video & 선교 보고 김희준 2018-08-03 182
14682  SNY Monthly Announcements 김희준 2018-08-02 18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