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4,935건, 최근 0 건
   

초콜렛

글쓴이 : 이수관목사  (73.♡.104.103) 날짜 : 2018-07-29 (일) 21:06 조회 : 767

아래 현지 목녀의 글에 영감을 얻어서..

몇살때였는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어느날 집에 손님이 오셨습니다. 
손님은 그때까지 내가 TV 광고로는 봤지만 한번도 맛 보지 못했던 초콜렛 바 한 박스를 사오셨습니다. 

"저것이 그 유명한 초콜렛이네... 오늘 드디어 저걸 맛 볼 수 있겠구나..."

손님이 계신 동안 저의 관심은 온통 초콜렛에 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손님은 가시고. 저는 저걸 먹을 수 있을까 싶었는데 어머니가 하시는 말씀...

"어휴... 이렇게 비싼 것을 사오다니..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꾸어야 겠다."

그래서 초콜렛을 맛본 것은 그 후에도 한참 세월이 지나서 였습니다. 
지금은 그 흔한 초콜렛이 그 땐 왜 그리 귀했었는지...


고승혁 (50.♡.247.234) 2018-07-30 (월) 07:15
목사님의 초콜렛 바(혹시 스**즈?)와 서목녀님 샤브레로... ㅎㅎㅎ
월요일 아침인데 달달한 하루를 시작하게 되네요.
'저희 목자님의 아메리카노와 함께라면 딱! 쫗겠다'하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김태종 (205.♡.179.237) 2018-07-30 (월) 07:48
아침 부터 위가 요동을 칩니다. ^^;;
서현지 목녀님의 글에.. 목사님의 글에..
아직 점심 시간까진 시간이 있는데...

과거가 추억일 수 있는 이유가
지금이 행복하다는 증거인 것 같습니다. ^^;;
저의 과거를 생각하면서도 웃음이 지으지니 저도 행복한 사람이네요..
감사합니다.
댓글주소 답글쓰기
장미현 (129.♡.3.204) 2018-07-30 (월) 09:57
갑자기 초쿄렛하니 저희 아빠가 생각나네요..언젠가 아빠에게 스위스 초쿄렛을 보내드렸는데, 아껴두시다가 유효기간이 지난 것을 제가 집에 가서 보고 알게 된 적이 있었어요. 딸이 보내줘서 귀한건지 초쿄렛이 귀해서 그런것인지 알 수 없지만 ㅎㅎㅎ 귀하게 여기시더라고요.
댓글주소 답글쓰기
서현지 (98.♡.227.215) 2018-07-30 (월) 14:24
아이고. 하나도 못드시고 반찬으로 바뀌었군요. ㅋㅋ
목사님은 착한 아들이셨나봅니다.
저같았으면 손님 가시기전에 몰래 하나 뜯어 먹었을텐데요. ㅎㅎ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수관목사 (50.♡.246.182) 2018-07-30 (월) 18:07
구글을 해 보니 우리나라 최초의 초콜렛은
1968년에 나온 해태제과의 '해태 초콜렛'과 동양제과의 '님에게' 였답니다.
1968년이면 제가 6살때입니다.

위의 사건이 초등학교를 들어가기 직전일 것으로 생각이 되므로 아마도
이 제품들이 나오고 TV에서 선전으로 보았던 7살때 쯤이지 싶습니다.
 
'해태 초콜렛'이었을까 아니면 '님에게' 였을까... ^^
댓글주소 답글쓰기
최유리 (99.♡.69.117) 2018-07-30 (월) 22:33
모두가 만족할 수 있다는 새시대의 새로운 [해태 밀크 쵸코렡]에 한표^^
댓글주소 답글쓰기
박지선 (50.♡.246.182) 2018-07-31 (화) 14:28
'가게에 가서 반찬으로 바꿔야겠다'는 어머님의 말씀을 듣고
동공이 지진이 났을 7살 어린이 목사님의 얼굴이 상상이 됩니다. ^^

제가 어릴적 즐겨먹던 초콜렛은 가나였는데...
그 당시 최고의 하이틴 스타 이미연씨가 주인공이었던
추억의 가나 초콜렛 광고가 갑자기 생각이 나네요. ㅎㅎㅎ  세대차인 인가요? ^^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4,93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나눔터에 사진이 안 올라 가지요? +1 정보관리사역부 2018-02-06 3995
 구글 크롬에서 사이트 내용이 정상적으로 안보일때 조치법 … +4 정보관리사역부 2017-06-21 11716
 글을 올릴 때 끝까지 안 올라가고 잘리는 경우가 있지요? +1 이수관목사 2016-06-18 15865
14885  Praise & Prayer Night 1/19 6pm 김희준 2019-01-16 141
14884  청소년 New Year's Eve 예배 +1 김정아 2019-01-15 229
14883  4번에 대한 글을 읽을 때 +3 이수관목사 2019-01-15 252
14882  신동찬/영숙 형제/자매의 어머니/시어머니 소천 +6 이용교/정숙 2019-01-15 325
14881  아이들에게 무슨일이 있었길래? +11 김종진 2019-01-14 586
14880  어제는 예수님의 먼 친척이 침례를 받았네요! +5 신동일목사 2019-01-14 421
14879  3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1 이수관목사 2019-01-14 220
14878  김세준 목자님 아버님 소천 +62 성승현 2019-01-13 829
14877     김중영 부형님 장례식 일정 성승현 2019-01-14 567
14876  2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2 283
14875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6 - 생명의 물 선교 사역원 단… 2019-01-11 240
14874  1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1 이수관목사 2019-01-11 366
14873  1월 예수 영접 모임 김희준 2019-01-11 193
14872  9번에 대한 부분을 읽을 때... 이수관목사 2019-01-10 370
14871  8번에 대한 부분을 읽으실 때.. +4 이수관목사 2019-01-09 591
14870  음대오디션 숙소와 라이드 도움 요청 드립니다! +3 2019-01-09 672
14869  Simultaeneous Translation available for this year's three strand prayer +2 이영남 2019-01-08 283
14868  [SNY Ministry] January Announcements 김희준 2019-01-08 180
14867  친구의 눈물 +4 양성준 2019-01-07 522
14866  남부아프리카 목장 정원미자매 시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 +10 김태우 2019-01-04 374
14865  2018 SNY 겨울 수련회 사진들입니다. +6 김희준 2019-01-03 533
14864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5 - 니카라과 가족선교팀 선교 사역원 단… 2019-01-02 331
14863  연수가 필수다! +13 한상우 2018-12-31 424
14862  공의를 실천하며 인자를 사랑하며... +7 김성은A 2018-12-31 399
14861  즐거운송년잔치 +4 이정아 2018-12-31 528
14860  삶은 살아지는 것이 아니라 살아내는 것이다(연수보고서) +8 이동근 2018-12-31 287
14859  2019년 성경통독 일정표 +2 백장현 2018-12-30 518
14858  부탁이 있는데요... 오현수 2018-12-29 539
14857     방법을 찿았습니다 오현수 2018-12-30 341
14856  심운기집사님 어머님 소천 +32 hsk0317' 2018-12-29 467
14855  2018 기억에 남아 아련한 추억이 될 송년잔치 전국노래자랑 +7 신필섭 2018-12-29 444
14854  KBS 방송국에서 텍사스 현지 코디 분을 찾습니다. +1 KBS 2018-12-28 714
14853  영적 전쟁 +4 김성은A 2018-12-28 353
14852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4 - 온두라스팀 +3 선교 사역원 단… 2018-12-28 309
14851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4 - 온두라스팀 황명순 2018-12-29 139
14850  3개월간 차가 필요합니다. +2 박상용 2018-12-27 549
14849  아버지의 마음 +2 이시현 B 2018-12-27 198
14848  아기예수와 하나님의 사랑 +13 김성은A 2018-12-27 287
14847  어제 예배에 대한 한 마디... +13 이수관목사 2018-12-24 1000
14846  초심(初心)을 항심(恒心)으로/휴스턴서울교회 가정교회 연수… +9 오재경 2018-12-24 329
14845  Merry Christmas From SNY +2 김희준 2018-12-23 251
14844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3 - 페루팀 +3 선교 사역원 단… 2018-12-23 395
14843  5학년 캠프 후기 입니다. ^^ +11 최미선 2018-12-22 357
14842  이렇게 이쁠수가^^ +9 박기순 2018-12-21 519
14841  이수관 목사님! 용서해 주세요.. ㅠㅠ +9 박근우C 2018-12-20 890
14840  쫑쁘렉목장 권재영 목자의 아버님께서 소천하셨습니다. +33 이재동 2018-12-20 438
14839  목자 간증 +3 김희준 2018-12-19 448
14838  [영어회중 삶공부 등록 안내] 교회사무실 2018-12-19 165
14837  2019 단기 선교지 소개 2 - 뉴 멕시코 장년팀 +3 선교 사역원 단… 2018-12-19 302
14836  2018 SBC 탁구 페스티발 +2 체육관 사역부 2018-12-18 23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