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9건, 최근 0 건
   

"삼위일체의 하나님" <10. 8. 2017> E-Sub.

글쓴이 : 이수관목사 날짜 : 2017-10-07 (토) 22:44 조회 : 703
 

제가 기독교를 처음 접했을 때 삼위일체라는 말은 얼핏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하나님은 세분이신데, 그 세분이 하나를 이루고 있다는 말은 믿음이 가는 말이라기보다는 기독교는 정교하게 짜여진 이론에 가깝다는 느낌이 들었었고, 다른 얘기들도 그런 식일 것이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믿음에 방해가 되는 요소였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신앙을 가진 이후에 세월이 지날수록 삼위일체는 제 신앙을 굳게 만드는 요소입니다.

 

물론 지금도 셋이 하나라는 그 명제가 어떤 것인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한지 정확히는 모릅니다. 다만 그것은 우리와 차원이 다른 분을 우리의 이해 범위내의 표현 방법으로 설명한 것이므로 삼위일체의 하나님이 어떤 분일지에 대한 정확한 이해는 우리가 천국에서 하나님을 직접 만나 볼 때만 가능할 것입니다. 다만 저는 하나님이 여러 모습으로 우리에게 와 계신다는 것이 참 좋습니다

 

신앙을 가지기 전에 하나님은 저에게 두려운 존재였습니다. 하나님은 늘 저의 행동을 지켜보고 계시고 내가 실패할 때마다 못 마땅해 하시고 벌 줄 기회를 찾으시는 그런 분이셨습니다. 이렇게 교회를 다니지는 않아도 기본적인 신심(神心)이 있는 사람이나 종교적인 사람에게는 하나님은 늘 두려운 존재입니다. 전지전능하시고 세상을 창조한 그 분이 높은 곳에서 나를 내려다보고 계시니 두렵지 않을 수가 없고, 결국은 사람을 숙명론에 빠지게 만듭니다. 중동의 인샬라(알라의 뜻대로)’가 대표적인 표현입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인간의 모습으로 찾아오신 예수님이 있기에 이 모든 염려가 사라집니다. 예수님은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의 모든 것입니다. 우리를 향한 그분의 사랑, 슬픔, 좌절, 오래 참으심, 오랜 계획, 용서, 약속 등 우리를 향한 작은 숨결 하나하나가 예수님 안에 모두 담겨 있습니다. 저는 그것이 예수님의 영접을 우리의 구원에 유일한 조건으로 거는 이유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앎으로 비로소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알게 됩니다.

 

이렇게 우리가 예수님을 통해서 하나님을 구체적으로 알게 되지만, 또 하나 중요한 것은 하나님 역시도 예수님을 통해서 우리를 아신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서 하나님은 영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고통을 안다고 해도 아마 피상적으로 아실 것입니다. (물론 전지전능에 어긋나는 표현이기는 하지만) 하지만, 하나님은 예수님을 통해 인간의 상황을 우리의 방식대로 느껴보신 것입니다.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잃는 슬픔도 겪어보고, 유혹도 당해보고, 배신의 고통 같은 모든 감정적인 고통을 겪으시고, 무엇보다도 십자가를 통해 육체의 고통을 가장 처절하게 맛보셨습니다. 즉 예수님을 통해서 하나님은 인간이 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몸소 체험하신 것입니다.

 

하나님이 인간의 고통을 속속들이 아신다는 알 때 비로소 왜 성령님이 오셨는지가 이해가 됩니다. 그분은 우리를 혼자 두기를 원하지 않으시고 우리의 삶으로 들어오기를 원하셨던 것입니다. 우리가 마음의 문을 열 때 우리에게 들어오셔서 이제는 네 걱정이 나의 걱정이 되고, 네 소망과 꿈이 나의 소망과 꿈이 되어서 너와 함께 살아가겠다.’라고 하는 하나님의 가장 섬세한 배려입니다. 성령님에 대한 이해는 어릴 때 나를 두렵게 하고 멀리만 계시던 하나님이 아주 가깝게 나에게 다가온 순간이었습니다.

 


GOD OF TRINITY


When I first encountered Christianity, I could not quite understand the concept of trinity.  One God in three persons sounded to me at that time like an elaborate theory rather than something plausible.  In addition, it hindered me from having faith by making me think that other theories in Christianity could follow the same suite.  However, after I became a believer, the trinity is the element that made my faith stronger as time goes by.


Of course, I am still not sure of the proposition of ‘One God in three persons’ or how it is possible.  I only know that it belongs to the person in the realm of different dimension and its full understanding is possible only in heaven as we meet God face to face.  Yet, I am very grateful that God is here with us in a different form.


God was an object of fear before I became a believer.  God was someone who watched me and whenever I failed, He was angry with me and sought ways to punish me.  Even for those who do not attend church, many have this similar kind of fear toward God.  It is inevitable to fear Him since He is Almighty and created heaven and earth and this God is looking down on me.  This makes people fall into a despair of predetermination.  The Middle eastern expression ‘Inshallah’ (If Allah wills it) is the classic example of this line of thought.


However, we have Jesus who came to us in human form and this fact dispels all such worries.  Jesus is the epitome of God’s love for us.  Jesus represents all God’s emotion and concern for us; His love, sadness, despair, patience, plan and future, forgiveness, promise and every small passing breath in every small detail.  I believe that is why the only condition for our salvation is to accept Jesus.  As we get to know Jesus, we get to know God.


Just like we get to know God through Jesus, it is very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God gets to know us through Jesus.  For example, since God is spirit, it is rather difficult to imagine for God to fully understand human suffering.  (I know that this argument is against His omniscient nature.)  Through Jesus, God experienced humans’ situation as a human.


He experienced the death of his father at a young age and the sadness.  He was tempted, and he also suffered all kinds of emotional pain such as betrayal.  More than anything, he experienced the indescribable physical pain through the cross. 

  

When we know that God understands fully human suffering, then it is easier to see why the Holy Spirit came.  He did not want to leave us alone but wanted to enter into our lives.  As we open our hearts, He came to us and lives with us.  ‘From now on, your concern is my concern and your dreams and hopes are my dreams and hopes.  I will be with you always.’  The moment I understood the Holy Spirit was the time that God, who used to be the object of my fear, came to me as a close and very approachable One. 



이름 패스워드
☞특수문자
hi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32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To anyone who wants to read column in English 이수관목사 2016-12-27 2980
329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수 있는 곳" <12. 09. 2018> 이수관목사 2018-12-10 101
328  "자녀와 함께하는 가정에배" <12. 02. 2018> 이수관목사 2018-12-05 151
327  "자녀교육을 책임지기 위한 노력" <11. 25.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07
326  "흰머리, 주름살, 그리고 목회자 부부의 마음" <11. 18. 2018> 이수관목사 2018-11-30 220
325  "하나가 되어가고 있는 청소년부" <11. 11.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44
324  "그냥 보내기엔 너무나 소중한 시간" <11. 4.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332
323  "올리브 블래싱을 왜 하십니까?" <10. 28. 2018> +1 이수관목사 2018-11-14 231
322  "2012년 영어회중 목회자 세미나 때의 일로 인해서..." <10. 21… +1 이수관목사 2018-10-24 575
321  "재신임 투표의 과정을 마치면서" <10. 13.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10-13 602
320  "세미나 때 목장은 원칙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10. 7. 2018&g… +1 이수관목사 2018-10-07 488
319  "싱글 목장에 작은 변화가 있습니다." <9. 30. 2018> E-SUB. +3 이수관목사 2018-09-29 690
318  "하나님을 만나는 그 때가 언제일지.." <9. 23. 2018> E-Sub. +4 이수관목사 2018-09-22 649
317  "안식년을 이렇게 보내게 됩니다." <9. 16. 2018> 이수관목사 2018-09-15 658
316  "사역 박람회의 결과가 놀랍습니다." <9. 9. 2018> 이수관목사 2018-09-09 509
315  "갈수록 어려운 세상이 오고 있다." <9. 2. 2018> 이수관목사 2018-09-01 674
314  "지난 6년의 사역을 돌아봅니다." <8. 26.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25 655
313  "어르신들을 위한 삶공부가 개설됩니다." <8. 19.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8 550
312  "담임목사의 재신임을 묻는 투표를 실시합니다." <8. 12. 2018… +1 이수관목사 2018-08-11 899
311  "새로운 찬양대 지휘자를 소개합니다." <8. 5. 2018> 이수관목사 2018-08-04 649
310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보인다." <7. 29.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7-28 536
309  "새 회기년도를 섬기는 집사님들을 소개합니다." <7. 22. 2018… 이수관목사 2018-07-21 761
308  "내 제자가 아니라 교회의 제자입니다." <7. 15. 2018> E-… +1 이수관목사 2018-07-14 726
307  "느헤미야기 설교를 시작하면서" <7. 8. 2018> 이수관목사 2018-07-07 546
306  "신앙생활은 적당히 하는 것이 좋다." <7. 1. 2018> E-Sub. 이수관목사 2018-06-30 729
305  "남한산성" <6. 24. 2018> 이수관목사 2018-06-23 55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